Loading

NEWS 언론보도

문화강대국 도내 최초 장애인 예술교육 사례공유회

장애인들의 더 행복한 삶을 위해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사)문화강대국(대표:최정오)이 도내 최초로 마련한 `장애인 예술교육 사례공유회'가 오는 17일 오후 2시30분 축제극장 몸짓에서 열린다.

강원문화재단의 지원으로 개최되는 이번 사례공유회는 문화강대국이 지난 5년간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예술교육을 진행한 교육과정과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다.

장애인에 대한 문화예술교육의 필요성과 함께 관계자들의 의견을 모으는 시간으로 구성되며, 도내 특수교육·유관기관 관계자, 예술단체 등이 참여한다. 이번 사례공유회에서는 교육사례 발표와 지난 5년간 교육과정을 담은 영상 상영, 교육에 참여한 춘천 밀알재활원 참여자들의 창작안무 공연도 펼쳐진다.

문화강대국은 2013년부터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예술교육 프로그램 `우리가 만드는 리듬팡팡'을 기획해 현재는 지체, 발달, 복합, 다운증후군 등 각기 다른 장애 유형에 따라 맞춤형 교육을 해 오고 있다.

또 입문·심화·융복합 교육, 사회성 개발 프로그램 등 교육 참여자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교육자료집 `팡팡체조', 그림책 `몸으로 말해요', 예술교육 사례집 `우리가 만드는 리듬팡팡' 등 자료집을 발간했다.

최정오 대표는 “사례공유회를 통해 도내 장애인들을 위한 문화예술 교육 과정을 발전시키고 교육 대상을 확장시켜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패럴림픽에서 길을 찾다


▲ 최정오 문화강대국 대표·연출가

전국 장애인 하나되기 문화예술 페스티벌

오늘부터 5일간 삼척·강릉서
문화패럴림픽 프로그램 참여

전국 장애 청소년, 패럴림픽 기간 문화로 하나 된다

 

평창문화패럴림픽, 전국 장애인이 하나가 된다

-㈔문화강대국, ‘전국 장애인 하나되기 문화예술 페스티벌’ 개최

[헤럴드경제(강릉)=박준환 기자]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기간 동안 특별한 축제가 열린다.

패럴림픽을 맞아 신규프로그램으로 마련된 ‘전국 장애인 하나되기 문화예술 페스티벌’이 12~16일 삼척 쏠비치리조트 등에서 전국 장애인 8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려 문화로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