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NEWS 언론보도

현대판 마당극으로 신명 나는 `방랑시인 김삿갓'

조선 후기 방랑시인 `김삿갓'이 흥겨운 현대판 마당극으로 재탄생한다. (사)문화강대국(대표:최정오)이 선보이는 `라임의 왕 김삿갓'이 16~18일 오후 7시30분 춘천 축제극장 몸짓 무대에 오른다.

이번 마당극은 세상을 유람하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하고 탐관오리를 응징한 김삿갓의 시를 국악과 힙합, 양악, 전통음악의 합(合)으로 표현해 낸 작품이다. 특히 조선 후기와 다를 것 없는 현시대를 날카롭게 풍자하고 해학적으로 표현하면서 극의 재미를 더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정오 대표는 “이번 작품을 통해 김삿갓이라는 새로운 문화 영웅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람료는 2만원.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

강원문화재단이 주최하는 `2017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이 4일부터 나흘간 횡성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강원 예술, 섬강에 흐르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은 연극과 음악, 인형극, 전통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부대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4일 문화강대국 신(新) 풍물연희 `벽사(避邪)'를 시작으로, 5일 삼척윈드오케스트라 `독도 콘서트', 공연창작집단 뛰다 `돌아본 자리', 6일 극단 치악무대 `오셀로', 극단 예실 `독도는 대한민국 우리땅! 512년 신라장군 이사부를 찾아서', 7일 문화프로덕션 도모 `동백꽃' 등 7개 단체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올해는 `찾아가는 공연' `장거리 관객을 위한 셔틀버스 운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문의는 (033)253-7111.  

도 대표 예술단체가 펼치는 `찾아가는 공연'

도 대표 공연예술단체들이 횡성 곳곳을 다니며 `찾아가는 공연'에 나섰다.

강원도공연장상주단체페스티벌추진위원회는 다음 달 열리는 `2017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에 앞서 축제의 시작을 알리고 공연장을 쉽게 찾을 수 없는 지역관객을 직접 만나기 위해 `찾아가는 공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난 17일 횡성 둔내초교에서 극단 예실의 `해와 달 이야기' 공연을 시작으로 횡성노인복지대학(태성웨딩문화센터 2층)에서 문화강대국의 `찾아가는 동네콘서트 소동(小動)'이 20일 열린다.

같은 날 오후 7시30분 밤두둑마을에서 (사)문화프로덕션 도모가 `동백꽃' 공연을, 27일 횡성 108보병연대에서는 한국전통예술단 아울의 퓨전국악공연이 펼쳐진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2017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은 올해 관객친화형으로 프로그램을 강화해 `찾아가는 공연'과 셔틀버스 운영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강원문화재단이 주최하는 `2017 강원도 공연장 상주단체 페스티벌'은 11월4일부터 7일까지 횡성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문의는 (033)253-7111.  

춘천 문화강대국, 새로운 스타일의 풍물연희 ‘벽사’ 공연


 

문화강대국 기획 新풍물연희 `벽사' 29·30일 이틀간 공연

(사)문화강대국(대표:최정오)의 기획공연 新풍물연희 `벽사'가 오는 29, 30일 오후 7시30분 춘천 축제극장 몸짓 무대에 오른다. `나쁜 기운을 물리친다'는 뜻을 가진 `벽사' 공연은 새벽 3시부터 오전 7시 동트기 전까지의 이야기를 다룬다.

한 중 여인이 장독대에서 기도를 올리는 동안 집안의 모든 걱정과 근심거리가 한국무용과 풍물소리로 해갈된다는 내용이다.

장구재비 홍성순과 국립무용단 출신 한국무용가 백형민, 이현주가 출연해 설장고, 검무, 무당춤과 동해안별신굿 등을 선보인다.

한편 이번 공연은 다원예술전문법인 문화강대국 `2017 바람처럼 놀다가라' 기획시리즈 다섯번째 공연으로 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강원문화재단이 후원한다. 12세 이상 관람가이며 관람료는 2만원이다.